보도자료

보도자료

[농촌여성신문] 해양수산부, 「제4회 바다식목일」 기념식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05-18 17:50 조회497회 댓글0건

본문

"5월 10일은 해조류가 가장 많이 자라나는 시기로 의미가 있어 바다식목일로 지정"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오는 5월10일 제4회 바다식목일 기념식을 강원도 양양군 수산항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지자체, 일반국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바다에 해조류를 심어 훼손된 연안생태계를 복원하자는 의미에서 지난 2013년부터 5월 10일을 바다식목일로 지정하여 바다 녹화의 중요성과 의미를 국민에게 알리고 있다. 올해 바다식목일에는 황폐해진 연안생태계가 바다숲 가꾸기를 통해 다시 회복하기를 바라는 뜻에서 “바다에 심는 생명, 바다가 품는 미래”라는 주제로 기념식 행사와 함께 잘피, 감태 등 해조류 심기, 해중림 청소 등 7개 권역별 행사가 동시에 열린다.

□ 특히 이번 행사에는 지난 3월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을 중심으로 민간기업, 대학, 유관단체 등 84개 회원사가 공동 설립한 (사)바다녹화운동본부가 참여하여 우리 바다가 해조류로 넘실거리는 건강한 바다로 되살아나도록 바다숲 조성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 또한, 해중림 조성을 위한 바다속 암반 녹화용 종묘부착판, 부속자재 등을 개발한 (주)해양이엔지 김윤묵 대표이사가 동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수산자원조성에 기여한 21명에게 훈·포장, 표창장이 수여된다.

□ 이 날 부대행사로 바다숲 가꾸기 체험을 위해 주요 내빈이 서명한 해조류 종묘부착판을 잠수팀이 수중에 옮겨 심는 ‘우리바다 희망심기’와 해조류 포자 방출을 보다 용이하게 한 ‘씨드볼’을 초등학생과 일반국민이 직접 바다에 던져보는 체험 기회도 마련한다. 해양수산부는 산림녹화의 성공사례를 바다에서도 구현하기 위하여 2030년까지 바다숲 54,000ha 조성 목표 하에 연간 3,000ha 규모의 바다숲을 가꾸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총 111개소 12,200ha를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